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中 우한 교민, 공무원 연수시설에 격리/리포트

◀앵커▶



오늘 뉴스데스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역인 우한 교민 철수 시 지역 격리

논란과 지역 내 의심환자 급증 국면 등

관련 소식 집중적으로 전해드립니다.



정부가 오는 30일과 31일 전세기 편으로

중국 우한에 있는 우리 교민을 철수시켜

격리해 관리하기로 했는데요,



정부가 이들이 격리될 임시 생활시설로

공무원 연수시설이 있는 천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남도는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대응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세기 편으로 귀국을 원하는 중국 우한

지역 교민은 700여 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들을 30일과 31일 두 차례에 걸쳐

전세기로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이들은 일정 기간 정부가 정한 공무원

교육시설에서 임시로 생활하게 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잠복기가 2주로

알려져 있는 만큼 이 기간 단체 생활을 하며

증상 여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이는데 정부가

공무원 연수시설이 있는 천안을 한때 유력한

대상지로 검토하면서 충남도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충남도의 이런 시설들을 확정했다'는

통보는 아직 못 받았습니다.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다고 한다면 그분(우한 교민)들은

아예 비행기에 태우지 않습니다.

(충남으로 온다고 해도) 그분들만 별도로

격리해서 시설을 운영하는 것이기 때문에

주민들하고 접촉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



임시 생활시설은 국가 시설로 중국 우한에서

입국하는 교민을 모두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이고 국가격리병상이 있는 의료 시설과의 접근성

등을 고려해,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정합니다.



[이정구 충남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 
"(임시 생활시설) 장소에 대해서는

기준과 원칙은 정해져 있었습니다.

국가 시설이어야 되고 생활 시설이

가능한 곳이어야 되고 집단이, 대규모

집단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이어야 된다.."



충남도는 지역 내에 격리시설 2곳이

집중되는 것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으며 이와

관련해 정부에서도 임시 생활시설 지정 지역을 재검토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일부 정치인들이 특정 지역 격리를

반대하고 나선데 이어 비슷한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하는 등 격리 수용문제가

뜨거운 논란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MBC 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