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대전서구의회, 방차석 의원 제명할까?

◀앵커▶
지방선거 당시 불법 선거 자금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방차석 대전 서구의회 의원이

1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는데, 대전

서구의회가 방 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안을

발의했습니다.



아직 항소심 결과가 남았지만,

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동료의원을

제명할 수 있을지 아니면 제 식구 감싸기에

그칠지 징계 수위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조명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방차석 대전서구의원은

같은 당 소속 전문학 전 시의원 등에게

불법 선거자금 3,950만 원을 건넨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형이 확정되면 방 의원은 당선 무효입니다.



[방차석 대전 서구의원] 
"항소할 계획 있으신가요? (...)"



방 의원에 대해 대전서구의회 의원 20명 가운데 여야 소속 6명이 징계요구안을 냈습니다.



징계안을 발의한 의원들은 지방의회에 실망한 구민들에게 자정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이선용/ 대전서구의회 운영위원장] 
"당선무효형이 나왔기 때문에 물론 우리 의회가 자정하고 이런 기회를 통해서 지방의회가 바로 설 수 있는 타산지석으로 삼을 수 있는.."



쟁점은 징계 수위입니다.



다음 달 정례회에서 윤리특별위원회가 구성되면

윤리특위는 경고와 사과, 출석정지, 제명 등

징계수위와 시점을 정해 표결에 부치게 됩니다.



"징계 요구안이 발의되긴 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의석수가 과반이 넘는 데다

항소심 등을 앞두고 있어 중징계가 나오긴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이 나옵니다."



대전서구의회는 지난해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당시 자유한국당 김철권 의원의 제명안을

부결해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김 의원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자신의 징계안 요구에 대해 방차석 의원은

억울한 점이 많지만 항소심에서 소명하고

의회의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조명아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조명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