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사건사고

다음은 밤사이 들어온 사건사고 소식입니다.



대전 유성경찰서가 생활고 등을 이유로

4살 아들을 목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아버지 38살 A 씨를 구속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인 12월 31일 오후 4시 반쯤

대전시 구암동의 자택에서 아들 B군의

목을 조른 뒤 별거 중이던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범행 사실을 털어놨고, 아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긴급 체포됐습니다.



B군은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하루 만인 지난 1일 숨졌고,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경제적 어려움 등의

이유로 아들과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어제(2) 오후 5시쯤 예산군 예산읍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내부 30제곱미터와

가재도구 등이 타 소방서 추산 천4백만 원의

피해가 난 뒤 1시간 여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궁이의 불티가 날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광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국민 행동수칙 > 

○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마스크 착용 (의료기관 방문 시 반드시) 

○ 후베이성 등 중국 방문 후 의심증상 발생 시 관할보건소 또는 1339 문의

○ 중국 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주기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고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고 기침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