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충남, 사랑의 온도탑 온도 전국 평균 밑돌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 2020 나눔 캠페인

종료 시점이 열흘 가까이 남은 가운데

지역의 나눔 온도가 예년에 비해

좀처럼 뜨거워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세종의 사랑의 온도는 93.6도를

보이고 있지만, 대전과 충남은 각각 82.6도와 81.3도로 전국 평균인 86.8도를 밑돌아

100도 달성이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은

설 연휴로 실제 모금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

목표액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웃을 위한 모금활동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습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