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대전 약국·하나로마트서 마스크 판매..1인 5매

정부의 마스크 긴급 수급 조정 조치로

대전에서는 약국 726곳과 농협 하나로마트

36곳이 마스크 공적 판매처로 지정돼

어제(28)부터 일부 매장에서 방역 마스크가

판매되고 있습니다.



마스크는 약국마다 하루 백 매,

하나로마트에는 마트당 하루 3백 매가

보급되며 1인당 최대 5매를 살 수 있습니다.



대전시는 정부 공급망 외에 지역 업체를 통해 모레(2)부터 하루 2만 장 이상의 마스크를

확보해 취약계층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적인 마스크 품귀 현상 속에

충남경찰청은 아산시 탕정면의 한 창고에서

마스크 6만 4천여 장을 보관하고 있던

유통업자를 적발해 정부의 긴급수급조정조치의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