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돌봄교실 '보내도 걱정, 안 보내도 걱정'/투데이

◀앵커▶ 


초유의 개학 연기 속에 대전과 세종, 충남

유치원과 초등학교 천 여 곳에서 만여 명의

신청 학생을 대상으로 긴급 돌봄이

시작됐는데요.



신청 자체도 저조했는데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불안으로 그나마 아이를 보내지 않은

집들이 많았습니다.



'보내도 걱정, 안 보내도 걱정' 이래저래

부모들의 근심만 커져가고 있습니다.



이교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파트 단지가 밀집한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



긴급 돌봄 교실이 열려 오랜만에 또래

친구들이 만났습니다.



[긴급 돌봄 참여 학생 ]
"집에 있을 때는 답답했는데 그냥 나오니까

좋아요."



[긴급 돌봄 참여 학생]

"집에 있으면 재미없고 더웠는데 학교 나오니까

새로운 애들이랑 놀 수 있어서 재밌어요"



하지만 참여는 저조했습니다.



이 학교는 재학생 1,256명 중 74명이 긴급

돌봄을 신청했는데, 실제는 27명 만이

등교했습니다.



[노경숙 교장/세종 ㅇㅇ초등학교]  
"1학년 신입생 같은 경우는 부모님들이

걱정스럽게 오셨고요. 나머지 (안 보낸)

부모님들은 통화를 해보니 상황이 어떻게

되어갈 지에 따라서 학생을 보낼지 안 보낼지 생각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돌봄교실에서는 학생도 교사도 마스크를 쓰고 수시로 열을 재는 등 학부모들의 불안을

달래기 위한 조치도 이뤄졌습니다.



[오진 원장/세종 ㅇㅇ유치원]  
"특히 간호사 선생님이 계셔서 그런 부분들,

약품, 소독 등 여러 가지를 철저히 꼼꼼히

준비"



학부모 단체들은 맞벌이 가정의 경우 긴급

돌봄이 꼭 필요하지만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있고 퇴근 전까지 아이를 맡길 학원도 휴원해 어려움이 많다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강영미 대표/참교육학부모회 대전지부]

"주변에서 지금 퇴사하는 경우까지 봤거든요. 맞벌이 부모님들은 정말 힘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에요. 출퇴근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동반돼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보내도 걱정, 안 보내도 걱정' 이래저래

부모들의 고민만 깊어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교선입니다.

이교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