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내포LNG발전소 10년째 제자리

◀앵커▶
대전 평촌산업단지에 유치하려던

LNG 발전소가 주민 반대로 무산됐죠,



충남도청이 있는 내포신도시에도

도시 계획 단계부터 열병합발전소가

추진돼 왔는데, 10년째 제자리걸음입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도청 이전과 함께 추진돼 온 내포

열병합발전소 공사는 2년째 멈춰 있습니다.



대신 인근에 임시 보일러 8대로 내포신도시

아파트 단지와 공공기관 냉난방용 열을

공급하고 있는데 지난 2012년 이후 임시

시설로 버티고 있는 상황입니다.



[공상현 충남도 에너지전환팀장]
"빨리 경제성도 확보되고 안정적으로

열을 갖다가 냉난방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서는 LNG 열병합발전소 시설이

지금 완공이 굉장히 절실한 상황입니다."



사태의 발단은 발전 방식을 둘러싼 논란에서

시작됐습니다.



당초 내포 열병합발전소가 계획했던

고형폐기물을 태우는 SRF 방식에선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등이 나온다며 반대가

거세졌고,



우여곡절끝에 천연가스 LNG로 연료를

변경하기로 했지만 이 과정에서 발전 용량이

5배 이상 커지자 이번엔 대용량 발전소 건립

반대 여론이 불거졌습니다.



[엄청나 내포 550MW LNG 발전소 반대 주민] 
"최소한의 이 신도시, 내포신도시를

운영하기 위한 집단 열공급 시설 정도의

발전 용량만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주민들이 살고 있거든요 아이들과

함께..."



사업자는 비싼 LNG를 연료로 사용할 경우

경제성 등을 감안하면 1000MW는 돼야 하지만

산업부 등의 반대로 세종시 수준인 500MW급으로

오히려 용량을 조정했다는 입장입니다.



[황윤형 내포그린에너지(주) 부사장] 
"LNG 가격이 높지 않습니까, 그러다 보니까

저희들은 1000MW는 되어야지 은행에서

대출이 될 수 있는 그런 사업성을..."



사업이 지연되는 사이 해마다 적자는 늘어나고

지난 2017년엔 가스 요금을 내지 못해 석 달간 내포신도시 내 열공급이 제한된 적이 있습니다.



근본적으로는

당초 목표보다 지지부진한 내포신도시 인구

증가 속도 등도 사업 추진을 어렵게 만드는

요소 가운데 하나입니다.



충남도는

최악의 열공급 중단 사태를 막기 위해

내년 1월 내포 LNG 열병합발전소를

착공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주민 설득과

안정적인 사업추진 등 과제도 산적해

있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허철환)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