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12월 적설 0cm..평년보다 높은 겨울/리포트

◀앵커▶ 
오늘은 24절기 중 가장 춥다는 소한이었지만

낮 기온은 6도 안팎까지 오르면서 마치

이른 봄날 같았습니다.



올겨울 들어 대전의 적설량이 0cm를 기록했는데

기상관측 이래 다섯번째로 눈도 오지 않는 등 겨울 같지 않은 겨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의 대표적인 겨울 놀이시설인 오월드

눈썰매장.



지난 달(12) 21일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날씨가 포근했던 탓에 개장이 두 차례 미뤄져

예정보다 12일 늦게야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개장 이후로도 기온이 높고

비까지 내리면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도형남 / 대전오월드 시설운영팀장] 
"겨울비로 인해서 예약도 취소가 많이 들어오고 있고, 눈도 녹아서 걱정입니다. 하지만 주 후반으로 가면 많은 분들이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 같습니다."



지역 유통업계는 예상치 못한 날씨 탓에

울상입니다.



패딩과 같은 방한용품과 온열기구 등이 많이

팔리는 겨울은 그나마 매출을 올리는 대목인데

기온이 높고 눈이 내리지 않아 예년보다

판매량이 10%가량 줄었습니다.



[배영준 / 백화점 남성스포츠 담당] 
"올 겨울에는 기온 상승에 따라서 방한류인

패딩류의 점퍼 판매가 상당히 부진했습니다.

특히 다운점퍼나 아웃도어 제품의 헤비다운

같은 상품들의 판매량이 많이 줄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 중순까지 최저기온이

영상권을 기록하고, 낮 기온이 10도 이상으로

치솟는 등 겨울 같지 않은 겨울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모레 오전까지 겨울비가 이어져 많은

곳은 최대 80mm의 강수량을 보이겠고 비가

그친 뒤 기온이 떨어져 다시 추위가

시작되겠다고 전망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