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천안시, '고분양가 논란' 아파트에 가격 조정 권고

고분양가 논란이 있었던

천안의 한 아파트에 대해 천안시가

분양가를 조정하라며, 제동을 걸었습니다.



천안시는 최근 시행사의 3.3㎡ 당

1400만 원 분양가 승인 요청에 건에 대해

1167만 원 대에 분양가를 책정하라며

보완을 통보했습니다.



3.3㎡ 당 1400만 원은 천안에서

공급된 역대 아파트 분양가 가운데

최고액으로, 그동안 고분양가 논란과 함께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규제 외 지역에

대한 풍선효과라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천안 성성동 업성저수지 생태공원

인근에 들어설 예정인 이 아파트는

8개 동에, 천여 가구 규모로 분양 승인

절차만 남겨 놓고 공사에 들어갔습니다.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