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당진 석문산단 본궤도 오르나?/투데이

◀앵커▶
서해를 간척해 만든 당진 국가 석문산업단지가 준공 5년 만에 분양률이 껑충 오르면서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습니다.



주변 상업 부지는 100% 가깝게 계약이

완료됐는데, 산업단지 종사자를 겨냥한

골프장도 세워집니다.



고병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진시 북서쪽 서해와 맞닿은 드넓은 간척지로 이뤄진 석문 국가산업단지



산업단지 정중앙에 자리 잡을 골프장이 첫 삽을 떴습니다.



체육시설용지 13만3천여 ㎡ 부지에 내년 12월

30홀 규모로 들어섭니다.



주로 산업단지 직장인을 겨냥해

출·퇴근을 전후해 라운딩을 즐길 수 있는

대중형 구장으로 조성될 계획입니다.



[문병욱 회장 / 라미드 그룹 (골프장 추진 업체)] 
"여기 직장인들이 많으니까 직장인들이 때에 따라서는 6홀씩 두 번 돌고 출근한다든지, 대중들이 함께하는 골프장을 만들자는 취지에서"



조성 초기엔 미분양 우려까지 제기된

석문 산단에 골프장까지 추진되는 등

산업단지가 새로운 발전의 전기를 맞고

있습니다.



"5년 전 조성된 당진 석문 산단이 분양률이

크게 상승하는 등 본궤도에 오르고 있습니다."



2018년 20%대에 머물던 산업단지 분양률은

2년 만에 41%로 두 배 가까이 올랐습니다.



업체 43곳이 공장을 가동 중이고, 건설

중이거나 착공 준비 중인 곳도 52곳에

달합니다.



수도권과 가까운 지리적 이점에다

저렴한 부지 매입비 등이 기업들이 몰리는

이유입니다.



특히 단독주택은 100%, 상업업무 용지는

92% 계약이 완료됐습니다.



[공영식 / 당진시청 경제과장] 
"많은 기업이 복합산업단지이기 때문에 문의를 많이 하고 있어서 (산업용지는) 3~4년 이내에는 100% 분양이 완료될 것으로 예견하고 있고"



당진시는 석문산업단지가 곧 포화 상태에

다다를 것으로 보고 송산면 시유지에

산업단지를 추가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중입니다.



MBC 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그 래 픽: 조대희)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