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2조 사업 한국형 발사체 발사 D-1년/리포트

◀앵커▶ 


2조 원 가까운 예산이 투입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발사가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국내 독자기술로 진행되는 우주개발 사업인

만큼 연구자들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낄 수 밖에

없는데요.



누리호 발사 준비 과정을 고병권 기자가

고흥 나로 우주센터에서 현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70kg 성인 남성 천여 명을

우주로 올려보낼 수 있는 힘을 가진

75톤 로켓 엔진이 화염을 내뿜습니다.



지금까지 실험을 위해 만든 75톤 엔진만 17기, 연소 실험 횟수는 139회에 달합니다.



개발 성공의 기준을 훌쩍 넘겼습니다.



[고병권 기자]
"누리호 발사의 핵심은 거대한 화력을

뿜는 75t 엔진 4개를 하나로 묶는 1단

클러스터링입니다."



75톤 엔진 4기를 정렬해

300톤의 균형 잡힌 추진력을 내는 것이

관건입니다.



이를 위해 1단 로켓 몸체의

연료와 산화제 전기 배선 등을 점검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로켓 중간인 2단은 이미 발사 검증까지 마쳤고, 1단 7톤 엔진도 상반기 마무리되는데,

연말부터 발사를 위한 비행 모델이 조립됩니다.



[고정환/
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 
"지금 저희가 하는 것들은 저희도 모두 처음

해보는 것들입니다. 저희도 나름대로 기술력을 높여서 제작을 완료할 예정입니다."



몸체 길이만 47.2m인 누리호의 발사대

일명 '엄빌리칼 타워'도 93%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어 4월까지 완성됩니다.



태아가 탯줄로 영양분을 전달받듯

누리호 각 단 로켓에 동시에 연료와 전기를

공급하는데 이 역시 국내 최초 설비입니다.



[ 강선일 /
항우연 한국형 발사체개발사업 발사대 팀장] 
"발사대 시스템 전체에 대한 성능 검증을 10월 말까지 진행하게 되고요. 그 이후에 발사대 시스템이 완공됐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모든 준비가 순조롭게 마무리되면,

누리호는 내년 2월과 10월 두 번에 걸쳐

발사됩니다.



한국형 발사체는 향후 달 탐사 등 독자적

우주 개발의 중추적 역할을 맡을 예정이어서,

1년 앞으로 다가온 발사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C 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화면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고병권


< 코로나19 예방수칙('심각' 단계 전환에 따라 개정) > 

일반국민  

1.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꼼꼼하게 씻으세요. 

2.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세요.

3.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마십시오.

4.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하세요.

5. 사람 많은 곳에 방문을 자제하여 주세요.

6. 발열,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하세요.

고위험군 : 임신부, 65세 이상, 만성질환자(당뇨병,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천식, 만성폐쇄성질환), 신부전, 암환자 등) 

1.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마십시오. 

2. 불가피하게 의료기관 방문이나 외출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유증상자 : 발열이나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나타난 사람 

1.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마시고 외출을 자제해 주십시오.  

2.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시고 3-4일 경과를 관찰하여 주십시오.

3. 38도 이상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① 콜센터(☎1339, ☎지역번호+120), 보건소로 문의하거나 ② 선별진료소를 우선 방문하여 진료를 받으세요.

4. 의료기관 방문시 자기 차량을 이용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5. 진료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증상자와 접촉 여부를 알려주세요.

국내 코로나19 유행지역 

1. 외출 및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여 주십시오. 

2. 격리자는 의료인, 방역당국의 지시를 철저히 따라 주십시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