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신천지 교회 신도 전수검사 돌입/리포트

◀앵커▶ 


대전과 세종, 충남에서도 신천지 교회 신도에 대한 전수조사가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는 신도는 반드시

선별 검사를 받게 하고, 소재가 확인되지

않을 때는 경찰력도 투입할 계획입니다.



고병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시청 대회의실



공무원들이 중앙방역 대책본부에서 전달받은

신천지 교인 명단을 토대로 일일이 전화를

걸고 있습니다.



관내 신천지 신도를 상대로 중국이나 대구

방문 등 최근 동선과 현재 건강 상태를

꼼꼼히 확인합니다.



[대전시 공무원] 
"대구를 다녀오신 적이 있나요? 아, 없으시다고요"



대전지역 신천지 신도는 성인만 만2천335 명에 달하는데, 특히 조사 과정에서의 개인 정보

유출 등에 민감해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호순 / 대전시 자치분권 과장] 
"이 조사하는 자리에 신천지 분들을 참관하도록 (중앙방역 대책본부의) 지시가 내려왔습니다.

저희가 11명 정도 와 계시고요."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는 세종 6백 20명,

충남 5천 2백 55명 등 지역 전체에서 동시에

진행됐습니다.



전체 대상의 절반 넘게 조사가 이뤄진 가운데,

현재까지 140여 명이 미열과 인후통 등의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병권 기자]
"신천지 교인이면서 기침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보건소로 직접 나와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통화가 되지 않거나 응답을 거부할 경우 경찰력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 류순현 / 세종시 행정부시장] 
"통화 불응자에 대해서는 경찰청과 협조해서

철저히 소재를 파악하고, 증상 유무에 따라서

조치할 계획입니다."



방역 당국은 신도 이외 교육생들도 정부에서

명단을 전달 받는 대로 추가 조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MBC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신규호)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