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전쟁터 같은 수해현장..도움 손길 절실/투데이

◀앵커▶  

기록적인 폭우에 피해가 속출했던 충남

북부지역에선 복구가 본격화되고 있지만,

수마가 할퀴고 간 현장 곳곳이 폐허처럼

방치돼 있는데요.



앞으로도 큰 비가 예보된 상황이라

응급복구가 시급한데, 인력도 장비도

턱없이 부족합니다.



고병권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충남 아산 송악면의 한 마을.



무너진 제방 복구를 위해 중장비가 투입되고,



침수된 집 안에선 가전제품을 밖으로 들어내고

물 먹은 벽지를 떼어내는 복구 작업이

한창입니다.



긴급한 상황에 몸만 겨우 피했던 주민은

복구가 시작되고 나서야, 피해를 실감합니다.



[ 이덕희 / 아산 송악면 평촌리] 
"가재도구나 마나 일체 하나도 건질 것이 없고요. 몸만 간신히 빠져나왔기 때문에 이것은 다 버려야 할 상황이고요."



여전히 빗줄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수해

현장에선 본격적인 복구 작업이 이어졌습니다.



오늘(투데이 어제) 하루 천안과 아산에서

자원봉사자, 공무원, 군인 등 천 200여 명이

응급복구에 나섰습니다.



애타게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곳은

넘쳐나지만, 인력도 장비는 여전히 부족합니다.



[고병권 기자]
"아직 복구작업을 시작조차 못 한 주택 내부입니다. 각종 가재도구가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어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 합니다."



더 많은 비가 온다는 소식에 이재민들은 물론 자원봉사자들의 마음도 더 바빠졌습니다.



[ 송의영 / 천안 봉사단체 사무국장] 
"현재 봉사단에 소속이 안 된 시민들도 각자 자율적으로 며칠 중에 하루라도 시간을 내서 이런

봉사 현장에 함께 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 집중호우로 충남에서는 주택 천여 채와

농경지 4천3백여ha가 침수되는 등 천억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충남도는 피해가 큰 천안과 아산, 금산, 예산 등 4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정부에 공식 건의했습니다.



MBC 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