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집중]구내식당 조리사 사망 "책임자 처벌촉구/데스크

◀앵커▶  

집중 취재순서입니다.



지난달 쿠팡 물류센터 구내식당에서 일하던

외주업체 소속 30대 조리사가 갑자기 숨진

사건이 있었죠.



그런데 한달 넘게 사건의 원인과 책임 등은

규명되지 않고 있습니다.



유족과 시민단체는 쿠팡과 외주업체, 그리고

인력 파견업체 등 관련 기업 3곳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진상규명과 함께 위법 행위를 철저히 조사해 달라며 관계자들을

고소·고발했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쿠팡 천안 목천물류센터 앞에 故

박현경 씨 유족과 시민단체가 모였습니다.



지난달 이곳 구내식당에서 조리사로 일하다

갑자기 숨진 외주업체 소속 박현경 씨 사건에

대한 진상과 책임 소재 규명을 촉구하기

위해서입니다.



이 자리에선

코로나19 사태 이후 방역과 소독이 강화돼

독한 화학세제 사용량이 늘었고 이런 환경 등이

사망 원인일 수 있다는 유족들의 주장을 일부

뒷받침하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故 박현경 씨 동료]

"일하면서 눈이 너무 따가워서 현경이한테 눈이 너무 따갑다고 이야기하니까 세제를 너무 독하게 쓴다고 말을 했었고.."



대전MBC가 단독 입수한 부검감정서입니다.
부검감정서에 기재된 사인은 급성 심근경색,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중노동 등 육체적

자극이나 온도 등 환경의 급격한 변화가

심근경색의 원인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즉 사인을 더 명확히 밝히기 위해서는 당시

작업 환경에 대한 조사가 필요한 겁니다.



[이무식 / 건양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업무 환경이라 그럴까 신체 부담에 관한 부분, 업무부담 이런 내용들까지 광범위하게 조사가 되어야 됩니다."



특히 방역당국도 금지하고 있는 락스와 세제

혼합 소독을 지시했는지, 또 그랬다면 어떤

경로로 지시가 이뤄졌는지도 규명돼야 합니다.



유족들은 사고 한 달이 넘었지만, 고인이

소속된 인력 파견업체와 식당을 운영한 업체

그리고 사용자까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최동범 / 故 박현경 씨 남편]  
"쿠팡,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동원 홈푸드,

파견업체인 아람인테크 어느 한 곳도 진정성

있는 사과는커녕 전화를 받지 않습니다."



청소용액의 혼합 소독 등 작업 환경의

위험성 여부에 대해 인력 파견업체와

식당을 운영하는 외주업체는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사용자인 쿠팡측은 청소 용액

혼합이나 보호구 착용 등 작업에 대한 직접적 조치는 산업안전보건법 상 원청인 쿠팡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하지만 노동계에선 작업에 대한 직접적인

조치만 제외할 뿐 사용자도 안전과 보건 관리

책임이 있고, 점검 등 예방 조치도 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김민호 / 공인노무사]  
"(산업안전보건법에) 안전보건교육 실시를 위한 지원과 확인 아주 구체적으로 도급인의 의무가 지워져 있습니다. 오히려 (관계가 없다는 주장이) 산업안전보건법상의 도급인의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유족과 시민단체는 박 씨와 관련된 기업 3곳이

산업안전보건법을 어긴 정황이 드러났다며

위법 행위를 철저히 조사해 달라는 고발장을

고용노동부 천안지청에 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영상취재: 황인석)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