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최종 음성' 한숨 돌린 대전시..방역 바짝/리포트

◀앵커▶ 
오늘 대전에서 코로나19 1차 결과 양성 반응을

보인 의심환자 2명이 발생하면서 시민들이

하루 종일 마음을 졸였는데요.



질병관리본부의 2차 정밀 검사 결과 다행히

음성으로 판정됐습니다.



긴급 방역조치를 벌였던 대전시는 일단

한숨을 돌렸지만, 코로나 19 대응체계는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대전 서구보건소에서 진행한

코로나19 1차 간이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여성 2명은 즉시 충남대병원 음압병실로

이송 격리됐습니다.



대전시는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의심환자들이

내원한 의원을 임시 폐쇄하는 한편,

이들의 가족들을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진행된 2차 정밀검사 결과

2명 모두 음성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한숨은 돌렸지만 전국적인 확진자 발생 속에

대전시는 코로나 19 대응체계를 한차원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5개구 보건소에 행정인력을 추가 투입하고

시청과 구청 등 행정기관 방역을 강화하는

한편, 일반 의료기관들의 협조를 구해 병상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확진자가 발생했을 시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개해 가짜 뉴스나 근거없는 루머가 도는

것도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이강혁 / 대전시 보건복지국장] 
"나중에 확진자로 판명이 되고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서..(이동)경로라든가 장소나 이런 것들이

다 공개가 되기 때문에 시민들께서는 그것을

알고 참고하셔서.."



오늘 계룡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공군 장교가 대전에서 시내버스를 타고 계룡대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대전시는 해당 노선의

차고지와 기점지에 대한 방역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양철규)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