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태풍 '링링' 피해 충남 복구비용 402억 원

행정안전부가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

복구비로 1590억 원을 확정한 가운데

충남은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많은

402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충남의 태풍 피해 규모는 사유시설 52억 원과

공공시설 5억 원 등 57억 원으로 집계됐고

벼를 비롯한 농작물 쓰러짐과 과수 낙과

피해 면적이 2만4천ha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행안부는 역대 5번째 강풍으로 기록된

태풍 링링은 공공시설보다 강풍에 취약한

사유시설에 극심한 피해를 입혔다고

밝혔습니다.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