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최대 9일 장마..식중독 위험 '빨간불'/데스크

◀앵커▶
오늘은 염소 뿔도 녹을 정도로 덥다는 절기상

대서지만, 더위 대신 장맛비가 찾아왔습니다.



내일부터 이틀간 최대 150mm의 비가

쏟아지는 등 최대 9일간의 긴 장마가

예상되는데, 비 피해는 물론 습하고 더운

날씨에 식중독 위험도 크게 높아졌습니다.



윤웅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장마가 끝난 뒤 더위가 찾아온다는

절기상 대서, 하지만 올해는 더위 대신

장마가 찾아왔습니다.



천안에 오늘 하루 40mm의 비가 내리는 등

종일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했습니다.



내일 낮부터 또다시 시간당 30mm 안팎의

거센 장맛비가 쏟아지기 시작해 이틀간

우리 지역에 최대 150mm를 뿌릴 전망입니다.



특히, 다음 주 목요일까지 최대 9일 동안

장마 전선이 오르락내리락하며 장맛비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박찬귀 / 대전지방기상청 기상전문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안전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계속된 장맛비로 더위는 다소 누그러졌지만

습도는 높아져 식중독 위험은 더 커졌습니다.



식중독 발생 가능성을 나타내는

식중독 지수 역시 '경고' 단계로 올랐는데,

특히 포장 판매 음식점들은 조리와 보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김혜진 / 포장 판매 음식점 직원]   
"저희는 그날그날 재료를 신선하게 준비해서

하지만 가급적 오늘 사가신 거는, 김밥은

바로바로 드시는 게..."



후텁지근한 날씨에는

세균 증식 속도가 더 빨라지기 때문에

음식을 완전히 익히고 손 씻기를 생활화하는

등 개인위생에 더 신경 써야 합니다.



[김주석 / 소화기내과 전문의] 
"예방을 위해서 음식의 조리와 식사 전

손 씻기, 어패류의 생식 금지, 음식의

냉장 보관 등을 지켜야 합니다."



또, 조리 도구 역시 세척은 물론, 소독을 통해 세균 오염을 막고 어쩔 수 없이 음식을 옮길

때는 아이스박스를 이용하는 등 보관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MBC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김준영)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