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퇴소 전야..'설렘'과 '고마움'속 아듀 아산/리포트

◀앵커▶ 


2주 전 우한에서 1차 귀국해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머물고 있는 교민 193명이

내일 퇴소합니다.



14일 간의 격리 생활 그 마지막 밤을

보내고 있는데요.



교민들은 지역 주민들과 시설 관계자들의

따뜻한 관심과 배려 덕분에 2주 간의 격리

생활을 잘 마칠 수 있었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김광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2주전 불안한 마음을 안고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들어온 교민들.



침대와 책상등이 있는 작은 방에서 격리돼

14번의 밤을 보냈습니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사내 방송

"오늘도 그리고 집으로 가시는 날까지 모두를

위해 불편을 감수하시고 격리생활수칙을

잘 따라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두 명의 자녀를 따라 스스로 격리 생활을 택한

A 씨의 방.



방 안 건조대에는 자녀들의 빨래가 마르고

있습니다.



수십 번을 읽었을 동화책, 그리고 장난감으로

자녀들과 14일을 버텼습니다.



[A 씨 / 자진 입소자] 
"아이들만 있게 되는 상황에서는 어떤 부모라도

당연히 그런 선택을 할 거기 때문에요. 이런 게

이슈가 될지는 전혀 생각을 못했었고요."



자녀 또래 아이들이 고사리손으로 써 보내준

편지와 많은 시민들의 격려 메시지 등 이웃들의

따뜻한 관심은 큰 힘이 됐습니다.



[A 씨 / 자진 입소자] 
"아 이분들도 부모의 입장에서도 생각을

해주시는구나. 그런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지난달 31일 1차로 입소한 교민 193명은 내일 아침 식사를 한뒤 간소한 환송 행사를 갖고

각자 집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별 귀가가 아닌

버스에 타고 전국 5개 권역별 거점까지

이동합니다.



지난 12일 3차 전세기로 입국한 교민들을

경찰버스로 수송한 뒤 자택에서 격리 생활을

하고 있는 박준우 경위



[박준우 경위 촬영 영상] 
"음식 준비가 다 되었습니다. 이제 혼자서

음식을 먹어야 할 시간입니다."



홀로 열흘 넘는 격리 생활을 앞으로 버텨야

하지만 박 경위는 모든 교민들이 안전하게

퇴소하기를 기원했습니다.



[박준우 / 대전 둔산경찰서 경위] 
"교민들께서도 14일 간의 격리 기간 중 다소

어려움이 있겠지만 임시 숙소에서 무사히

퇴소하실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 사람들, 14일의

격리를 버텨낸 동력에는 따뜻한 '마음'과

'배려'가 있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여상훈)

김광연


< 코로나19 예방수칙('심각' 단계 전환에 따라 개정) > 

일반국민  

1.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꼼꼼하게 씻으세요. 

2.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세요.

3.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마십시오.

4.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하세요.

5. 사람 많은 곳에 방문을 자제하여 주세요.

6. 발열,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하세요.

고위험군 : 임신부, 65세 이상, 만성질환자(당뇨병,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천식, 만성폐쇄성질환), 신부전, 암환자 등) 

1.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마십시오. 

2. 불가피하게 의료기관 방문이나 외출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유증상자 : 발열이나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나타난 사람 

1.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마시고 외출을 자제해 주십시오.  

2.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시고 3-4일 경과를 관찰하여 주십시오.

3. 38도 이상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① 콜센터(☎1339, ☎지역번호+120), 보건소로 문의하거나 ② 선별진료소를 우선 방문하여 진료를 받으세요.

4. 의료기관 방문시 자기 차량을 이용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5. 진료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증상자와 접촉 여부를 알려주세요.

국내 코로나19 유행지역 

1. 외출 및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여 주십시오. 

2. 격리자는 의료인, 방역당국의 지시를 철저히 따라 주십시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