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이완구 정계은퇴…여야 총선 체제 돌입/리포트

◀앵커▶


설 연휴를 지나면서 총선 시계가 성큼

빨라지고 변수도 나오고 있습니다.



거물의 귀환으로 관심을 받던 이완구 전 총리가 전격 불출마를 선언하고

황운하 전 대전경찰청장은 후보 적격 판정을

받으면서 정가가 요동치고 있습니다.



조형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계복귀를 선언했던 이완구 전 총리는

세대교체를 강조하며 돌연 총선

불출마와 정계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충청권내 총선 분위기를 좌우할 수 있을 지

관심을 받았던 터라 불출마 배경과

그 여파를 놓고 지역정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민주당 후보자검증위원회는 황운하

전 대전경찰청장에 대해 적격 판정을 내려

총선 출마가 가능해짐에 따라 당내 공천 경쟁이

달아오르게 됐습니다.



민주당은 또, 현역의원 하위 20%에 달하는

의원들에게 공천 득표율을 20% 감산하는

대상을 개별 통보하기 시작해 지역 현역 가운데 대상자가 있는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설 연휴 지역 민심을 읽고 온 여야의

해석은 각각 다릅니다.



민주당은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에

대해 국회가 제기능을 다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다며 여당이 일하는 국회 만들기의

적임자임을 강조했습니다.



또 대구·경북지역 의원들의 대전 충남

혁신도시 저지 움직임을 겨냥해 자유한국당을

싸잡아 비난했습니다.



[조승래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 
"일하는 국회, 개혁 국회, 또 타협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서 어떤 정당과 정치인들이 중심이 돼서 일을 해나갈 것이냐, 그런 측면에서 민주당이 선택을 받을 것이라고.."



자유한국당은 조국 사태와 검찰 개혁 사태를

계기로 여당과 청와대가 해도 너무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혁신도시는 오히려 일부 영남권 의원들의

발언을 정쟁에 이용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비판했습니다.



[이장우 /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 
"지난 2년 반 동안 뭐하고나서 이제 선거

앞두고서 혁신도시를 이제 해야된다고.

해야된다고 말은 해놓고 행동이 없어요,

민주당하고 정부가."



안철수 전 의원의 복귀로 상황이 복잡해 진

바른미래당은 정부·여당에는 경제 실정이,

한국당은 신뢰가 크게 훼손됐다며

이런 실망감이 총선에서 다당제로 표출될 것을

기대했습니다.



[신용현 / 바른미래당 유성을 지역위원장] 
"사회 갈등이 심해지고 여러가지 문제들 생긴 것을 어떻게 해결할 건지, 그런 대안을 제시하는 쪽이 승산이 있지 않나"



정의당은 민생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여론이

지배적이며, 노동과 민생 문제에 대해 진보

진영에 거는 기대가 표심에 반영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 : 양철규)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