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강은미 의원, 한국서부발전 허위보고 의혹 제기

한국 서부발전측이 화물차 기사 사망사고

당시 신호수 배치와 관련해 국회 산자위

이성만 의원실에 허위 보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정의당 강은미 의원도 같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강은미 의원은 한국 서부발전 측이

의원실에 제출한 보고서에 신호수를

2인 이상 배치했다고 보고했지만, 이는

스스로 작성한 작업계획서에 명시된 12명을

기준으로 한 것이며, 그나마 사고 현장에는

7명만 있었기 때문에 실제 신호수 인력

배치로 이어질 수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번 사건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국정감사에서 철저히 따지겠다고 예고했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도 성명을 내고

화물노동자 사망사고 은폐정황이 드러난

한국서부발전 사장 해임과 함께 김용균

특조위 권고안의 즉시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