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로컬 LTE]'양돈 1번지' 홍성 한때 초비상

◀앵커▶

국내 최대 축산단지인 홍성이 오늘 한때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가 들어오는 

바람에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천만다행으로 정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방역 태세를 가다듬는 기회로 삼았으면 합니다.


방역현장에 김태욱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김 기자,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리포트▶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 검사 결과,

즉 음성 판정은 저녁 6시 30분쯤 나왔습니다.


종일 초긴장 상태로 검사 결과를 기다리던

이곳 홍성군 광천읍 도축장 주변 방역 현장은

음성 판정 소식에 안도하면서도 

소독과 차량 통제에 대한 

경계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충남 홍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가

나온 건 오늘 아침 8시쯤 한 도축장이었습니다.


어제(28) 오후 홍성군 장곡면의 한 농장에서 

출하된 돼지 88마리를 도축검사하던 중

돼지 19마리가 폐사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부검에서 청색증 등 ASF와 유사한 증상이 

발견되자 방역당국은 신속한 검사를 위해 

혈액 샘플을 경찰 헬기에 실어 경북 김천에 

있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보냈고,

5시간 30분 만에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긴급방역대책회의를 열며 크게 긴장했던 

충남도는 음성 판정에 따라 

동물위생시험소 주관으로 병성 감정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왜 한꺼번에 많은 돼지가 죽었는지 

폐사 원인을 규명하고, 방역에 혼선이 생기지

않도록 유사한 사례를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이 사태를 계기로 우리 방역 태세를 가다듬는 기회로 삼아야 하겠고, 방역기관에서는 원인을 규명해주시기 바랍니다."


수도권이 아닌 곳에서 ASF 의심신고가 

들어온 것은 처음으로, 홍성은 4백여 농가에서 

돼지 58만 마리를 키우는 전국 최대의 

축산단지여서 오늘 의심신고에 그야말로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이곳마저 ASF에 뚫릴 경우 돼지 240만 마리를

사육하는 충남은 물론 국내 양돈산업과

돼지고기 수급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물샘 틈 없는 방역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홍성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장에서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