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물방울로 코로나19 잡는다/데스크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생활 속 방역은

이제 일상이 됐습니다.



개인 위생을 위해 알코올이 든 소독제나

락스를 사용하는데, 맘놓고 쓰기도 쉽지

않죠.



국내 연구진이 인체에 해롭지 않은 물방울을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승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시설 소독에는 주로

락스가 쓰여집니다.



하지만 독성이 있어 보호장비를 갖춰야 하고

환기도 필수입니다.



카이스트 연구진이 인체에 해롭지 않은

물방울을 이용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매우 작은 물방울에 전기를 통하게 하면

물방울 입자가 전하를 띠는, 정전분무 기술이

핵심인데,



작은 물방울안에 강력한 살균 효과를 지닌

'OH 래디컬'이라는 물질이 생성되는 것을

이용하는 겁니다.



"이 노즐에는 머리카락 두께보다 얇은

구멍이 있습니다. 이 구멍으로 시간당 최대

20㎖의 물방울이 분사됩니다."



'OH 래디컬'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

시키는 효과가 있어, 물방울을 분사해 공기

중 바이러스를 없애는 원리입니다.


정지훈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박사

"공기 중에 있으면 'OH 래디컬'이 반감기가

굉장히 빠르기 때문에 빨리 소멸되어서 살균

성능이 굉장히 떨어지게 되는데, 물 액정에

'OH 래디컬'이 가둬져 있으면 수명이

길어짐으로써 살균 성능이 더 길어집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마치 가습기나 분무기처럼 분사해 코로나19 방역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승섭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교수

"미세먼지 (제거), 가습, 항균, 항바이러스,

전체적인 공기 정화 시스템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습니다."



연구진은 올해 안에 기술 이전을 마치고,

새로운 K방역 기술로 상용화에도 나선다고

설명했습니다.



MBC 뉴스 이승섭입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