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병상 부족` 광주 확진자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 이송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병상 부족이 우려되는 광주지역

경증 환자들이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게 됩니다.



광주시는 확보한 병상 164개 가운데

이미 106개가 사용 중이라며

내일(투데이 오늘)부터 경증 환자를

생활치료센터인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정공무원 교육원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중국 교민들의 격리 시설로 쓰였으며

현재도 충남지역 무증상이나 경증 환자들이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