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제동장치, 배출가스보다 미세먼지 많다/리포트

◀앵커▶ 
자동차 배출가스는 미세먼지의

주요 요인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는데요.



그런데, 자동차 배출가스보다 오히려

제동장치에서 미세먼지가 더 많이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승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기계연구원 연구진이 개발한

자동차 제동장치의 미세먼지 측정 장비입니다.



시속 135km로 달리는 승용차를 가정해

제동장치가 작동할 때 생기는 각종 물질을 모아

성분을 분석해봤습니다.



분석 결과 자동차 제동장치에서 발생한

미세먼지는 1km당 2.65㎎.



타이어가 마모되거나 자동차 배출가스로 나온

미세먼지의 양보다 두 배 이상 많습니다.


브레이크 패드와 디스크의 마찰로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건데,

유해한 중금속 성분이 대부분입니다.



[우상희 한국기계연구원 선임연구원] 
"브레이크 패드에서 주로 갈려져 나온 것들이다 보니까 철이나 바륨, 안티모니 같은 중금속 성분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급제동을 하면 제동장치가 마찰열로

200℃ 가까이 오르면서 초미세먼지보다 작고

해로운 입자들이 많이 발생합니다.



그동안 도로 위의 미세먼지를

측정하기 어렵다 보니 규제도 없었는데,

자동차 제동장치가 일으키는 유해 물질이

국내 최초로 확인된 겁니다.



[이석환 한국기계연구원 책임연구원] 
"배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배출가스에 포함된 미세먼지의 상대적 (대기오염) 기여도가 낮아지고, 향후에 자동차에서는 오히려 타이어나 브레이크가 가장 큰 발생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와 지난해 개발한

타이어 마모 미세먼지 측정 장비와 함께

차량 미세먼지 저감 장비를 개발할 계획입니다.



MBC 뉴스 이승섭입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