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고향 방문 NO',서울 보낼 택배비까지 지원/투데이

◀앵커▶

코로나19 지역 확산세가 누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추석을 앞두고 충남도가

고향 방문 안하기, 이동 자제하기 그리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 3대 운동에

나섰습니다.



예산 추모공원은 명절 기간 아예 폐쇄되고,

농산물 무료 택배로 방문 자제를 유도하는

등 조금이라도 사람이 몰리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지자체가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조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족 대이동이 예상되는 추석.



충남도가 고향 방문 안하기와 이동 자제하기,

사회적 거리두기 등 3대 운동에 나섰습니다.



전국 향우회에 고향 방문 자제 동참을

요청하는 서한문도 보낼 예정입니다.



봉안시설은 사람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1일 추모객 총량예약제와 함께 온라인

성묘를 운영합니다.



또 추석 연휴 닷새간 터미널과 전통시장 등

공공·다중이용 시설을 집중 방역할

계획입니다.



[양승조 / 충남도지사] 
"전국적으로 산발적 집단 감염이 멈추지 않고 있는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이런 대위험의

갈림길에서 전국적으로 대이동이 이뤄지면

지금까지 힘들게 지켜왔던 지역사회의 방역에 커다란 혼란이 닥칠 수 있습니다."



지난 9일 첫 확진자가 나온 예산군은

추석 명절 기간인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닷새간 추모공원을 아예 폐쇄합니다.



또 'e하늘장지시스템'을 통한 온라인 성묘를

적극 홍보하는 등 성묘객의 집단 운집을 최대한 막을 계획입니다.



[김기석 / 예산군 추모공원 팀장] 
"성묘객들께서는 미리 성묘하기라든가, 온라인 성묘 이용하기, 벌초대행 서비스를 이용하시든가 해서 명절에 최대한 이동을 자제하시고요."



귀성은 물론 역귀성을 막기 위해

고향에 오지 못 하는 자녀와 친지들에게

농산물을 보내는 택배비를 100% 지원하는

정책도 마련했습니다.



홍성군은 '고향 정 보내 드림' 캠페인을

통해 다음 달 8일까지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 택배비를 1인당 4만 원까지 전액

지원합니다.



민족 대이동을 막기 위한 지자체들의

총력전이 벌써부터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형찬 입니다.//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