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저수온 영향 5월 서해 꽃게 어획량 28% 줄어

꽃게 회유경로로 알려진 동중국해 서부해역의

저수온 영향이 이어지면서 꽃게 어장 형성이

부진한 탓에 충남과 인천 등지의 꽃게 어획량이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통계청의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5월 꽃게 생산량은 천백67톤으로,

전년보다 생산량이 28%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갈치와 붉은대게의 생산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44%, 30% 줄었고,

삼치와 멸치, 오징어의 생산량은 증가했습니다.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