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12월 적설 0cm..평년보다 높은 겨울/리포트

◀앵커▶ 

일년중 가장 춥다는 소한이 어제였는데

올겨울 추운 날이 손을 꼽을 정도죠.



특히 올겨울 들어 대전의 적설량이 0cm를

기록했는데 기상관측 이래 다섯번째로 눈도

오지 않는 겨울 같지 않은 겨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광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의 대표적인 겨울 놀이시설인 오월드

눈썰매장.



지난 달(12) 21일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날씨가 포근했던 탓에 개장이 두 차례 미뤄져

예정보다 12일 늦게야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개장 이후로도 기온이 높고

비까지 내리면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도형남 / 대전오월드 시설운영팀장] 
"겨울비로 인해서 예약도 취소가 많이 들어오고 있고, 눈도 녹아서 걱정입니다. 하지만 주 후반으로 가면 많은 분들이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 같습니다."



지역 유통업계는 예상치 못한 날씨 탓에

울상입니다.



패딩과 같은 방한용품과 온열기구 등이 많이

팔리는 겨울은 그나마 매출을 올리는 대목인데

기온이 높고 눈이 내리지 않아 예년보다

판매량이 10%가량 줄었습니다.



[배영준 / 백화점 남성스포츠 담당] 
"올 겨울에는 기온 상승에 따라서 방한류인

패딩류의 점퍼 판매가 상당히 부진했습니다.

특히 다운점퍼나 아웃도어 제품의 헤비다운

같은 상품들의 판매량이 많이 (줄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 중순까지 최저기온이

영상권을 기록하고, 낮 기온이 10도 이상으로

치솟는 등 겨울 같지 않은 겨울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내일 오전까지 겨울비가 이어져 많은

곳은 최대 80mm의 강수량을 보이겠고 비가

그친 뒤 기온이 떨어져 다시 추위가

시작되겠다고 전망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