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유성터미널 공영개발로 가닥/투데이

◀앵커▶

지난 10년 동안 4차례 민간개발이 추진됐지만

모두 무산된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결국 공영개발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대전시와 세종시

국정감사에서는 최근 뜨거운 쟁점이 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대한 절차상

문제도 제기됐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결국

공영개발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터미널 개발 방식을 묻는

질문에 더 이상 민간사업자 참여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답했습니다.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허태정 대전시장

(공영개발입니까, 민간개발 계속합니까?)

"여러 경로를 통해서 사업 타당성에 관한

민간 사업자들의 의견들을 들었습니다만,

참여 의향이 없는 것으로 판단이 되고

공영개발에 방점을 두고..."



10년간 4차례나 추진된 민간개발 사업이

모두 무산된 데는 대전도시공사 책임이

크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은 사업자의

재원 조달 계획 평가 비중이 15%로 낮고

협약서도 부실했다고 꼬집었습니다.



지역에서 뜨거운 쟁점이 된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 추진과 관련해선 절차상 문제도

제기됐습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당시 행자부가 만들었는데 대전청사 또는

이미 비수도권에 위치하고 있는 기관은

이전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돼 있죠? (네,

그렇습니다.)"



이 의원은 행정도시법에도 중앙행정기관

이전 계획은 대통령 승인과 공청회 등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편집: 장우창)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