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이산화탄소 잡는 발전기술 나온다/투데이

◀앵커▶
국내 연구진이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 처리

비용을 줄이는 차세대 발전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금속 촉매로 공기 중에서 산소만 걸러낸 뒤

연료를 태워 이산화탄소의 98%를 분리하는

새로운 방식인데 오는 2030년 상용화될

전망입니다.



고병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온실가스 주범인 이산화탄소는 화력발전소

등에서 다량의 질소 산화물 등과 섞여

배출됩니다.



이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선

별도의 포집 시설을 설치해야 합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개발한 차세대 발전

시험 시설은 금속 촉매로 공기중에서 질소를

제외한 산소만 분리해 가스와 반응하게 하는

방식으로,



이산화탄소의 98% 이상이 분리 배출돼

별도시설이 필요없어 처리비용을 30% 가까이

줄일 수 있습니다.



100MW급 실증시설로 운영되면, 연간

15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줄여 144억 원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특히 고농도 이산화탄소를 분리해 별도로

판매할 수도 있습니다.



[류호정 본부장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기후변화연구본부] 
"(용접용으로)이산화탄소가 필요한 공단 지역에

(발전소를) 직접 지어서 그쪽에 전기와 증기를

공급하면서도 이산화탄소까지 공급할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이산화탄소 분리 배출 기술

선점을 위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가운데, 연구팀은 오는 2030년쯤 국내 열병합 발전에

접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