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신천지 독극물 협박 용의자 검거/데스크

◀앵커▶
대전 신천지교회에 독극물인 청산가리와

함께 14억4천만 원을 요구하는 협박편지를

보냈던 용의자가 검거됐습니다.



검거된 용의자는 협박 편지를 대전뿐 아니라

서울 신천지 교회에도 한 통 더 발송했던

것으로 확인됐는데 특히 5년 전, 남양유업

대표 앞으로도 비슷한 협박 편지를 보내

구속됐던 전과가 있었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산가리 20g과 함께 비트코인으로

14억4천만 원을 보내지 않으면 교인들과

국민들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내용의

협박편지가 신천지 대전교회에 도착한 건

지난 21일,



경찰이 수사에 나선 지 사흘 만에 용의자인

50대 남성 A 씨를 서울 자택 앞에서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경기도 수원 지역 우체통을

이용한 사실을 파악하고 함께 들어있던 USB를 분석해 용의자를 역추적해 검거하고

공갈미수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신천지 교회를 대상으로 한 청산가리

협박편지는 경찰 수사 결과 전북 군산에서도

발견됐습니다."



첫 번째 편지는 우편 양식이 다른 것을

수상히 여긴 경기도 가평 평화 연수원 측이

발신지로 적힌 대전 신천지교회로 우편물을

반송하면서 확인됐고,



또 발신지를 군산 신천지교회로 적은 뒤

서울 강서구 신천지교회로 발송한 똑같은

내용의 편지는 부재중 반송돼 군산우체국에

보관중에 발견됐습니다.


[이성선 /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장] 
"두 개의 우편물이 수도권 모 우체국에서

같은 날 발송되었고 편지 봉투 형식과 편지

내용이 동일합니다. 그래서 동일한 범인이 발송한 걸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피의자 A 씨는

지난 2015년 7월, 남양유업 대표 앞으로도

15억3천여만 원을 계좌로 보내지 않으면

제품에 청산가리를 넣겠다는 협박편지를

4차례 보내, 징역 2년을 받은 전과도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하는 한 편, 독극물인 청산가리를 입수한 경로와 추가 공범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