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세종의사당, 국회법 상반기 처리"/투데이

◀앵커▶

국회 세종의사당 시대를 열기 위한 최대

관문은 역시 국회법 개정이죠.



더불어민주당이 올 상반기 안에 세종의사당

설치 근거가 될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약속했습니다.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청권 균형발전 정책 핵심은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즉 메가시티 구축입니다.



세종에서 충청권역 간담회를 가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당 차원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앞서 여야 합의로 세종의사당 설계비

127억 원을 확보한 데 이어 지난달(2) 행정

절차인 공청회도 마쳤습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위 위원장

"연내 세종의사당 설계 착수를 위해서

올 상반기 중에는 국회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겠다는 것을

여러분들께 분명하게 말씀드립니다."



충청권 메가시티도 연말까지 구체적인

사업을 정해 속도를 내도록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

전문가들은 연구개발, 첨단 산업 등

지역별 기능을 특화해 충청권 4개 시도를

연결하는 방안을 제안했고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이전의 중요성도 부각됐습니다.



지역에선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비롯해

서산 공군비행장 민항 건설,

서해선 직결 등 현안 해결에 대한 요청도

이어졌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우리 동의합니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라도 저는 서산공항을

민항으로 만드는데 더불어민주당 특위에서

반드시 이 문제를 해결해 주십사..."



국가균형발전 논의가 결국 지방 소멸 위기에서

비롯된 만큼 정부의 수도권 확대 정책에

대해선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됐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서울 수도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건설하고 있는 GTX 신도시의 1/10만

대전에다 쏟으면 대전은 금방 (인구)

2백만 됩니다.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시기 바랍니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 참석하기로 했던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부산 일정을 이유로

불참하면서 일각에선 충청권 현안이 뒷전으로 밀린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