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 운명 오는 10일 판가름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 운명이

오는 10일 판가름날 전망입니다.



대전도시공사는 사업자인 KPIH와 금융사,

건설사가 오는 10일까지 사업자금 조달에 관한

프로젝트 파이낸싱 계약을 체결하지 않으면

2주 정도 의무 이행을 독촉한 뒤 토지매매

계약 파기를 공식화할 방침을 세웠습니다.



KPIH 측은 건설사가 공사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는 확실한 의사 표현을 해왔다며

코로나19로 금융 시장이 경색됐을 뿐

사업 추진에는 어려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2010년 이후 3차례 실패한 민간사업이

이번에 또 좌초하면 공영개발로 선회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최기웅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