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전 지역 태풍 영향권..내일 새벽에 가장 근접/데스크

◀앵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대전과 금산, 논산, 계룡, 서천, 보령, 부여

등 충남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태풍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밤부터 태풍 특보는 전역으로 확대되는데,

이번 태풍이 우리 지역에 가장 근접하는

시각은 내일 새벽 3~4시쯤으로 예측되는데요.



최대 순간풍속이 시속 108km에, 곳에 따라

2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의 한 과수농가



빗속에서 나뭇가지를 묶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일주일 만에 또 태풍이 올라오자 다 자란 배가 떨어지는 피해를 막기 위해 가지를 묶어두는

겁니다.



봄철 냉해부터 50일이 넘는 긴 장마까지

겨우 버텼지만, 또다시 태풍 북상소식에

농민들은 한숨부터 나옵니다.



[김기양 / 대전시 산직동 배 농가 농민]  
"4월에 냉해도 있었고 장마로 인하여 제대로

생육이 안 된 단계에서 이번에 태풍이 온다고 해서 배 가지를 묶고 배수로 정비를 했습니다."



오늘 저녁 5시를 기해 대전을 비롯한

논산과 금산, 서천 등 충남 남부 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태풍특보는 밤부터 전역으로 확대되며

내일 새벽 3~4시쯤 우리 지역을 가장 근접해

지나갑니다.



이때 순간최대풍속 시속 108km의 강한 바람과

50~150mm, 많은 곳에는 20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박찬귀 / 대전지방기상청 기상전문관] 
"대전, 세종, 충남 지역은 (태풍 진로의)

서쪽에 놓여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동쪽보다는

덜 위험할 수 있겠지만, 그래도 상당히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가 많이 오는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특히 높은 물결과 너울의 영향으로 바닷물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어 저지대

침수 피해 등에 유의해야 합니다.



충남 서해안 일대 어선 등 5천7백여 척이

피항한 가운데, 충남도는 보령 등 일부 지역

만조시간대와 태풍이 근접하는 시기가 겹친다며

피해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또 집중호우와 장마 등으로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또다시 많은 비가 예보되면서

산사태와 지반 침하 등에도 대비가 필요합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