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거짓 신원 진술에 눈앞에서 수배자 놓친 경찰

수배자가 음주 운전으로 적발됐지만 경찰에게 엉뚱한 인적사항을 둘러대고 도주해 결국

경찰이 붙잡고도 놓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12일 새벽 충남 서산 호수공원 인근

골목에서 운전하던 25살 A 씨는 마주 오던

차량 운전자 B 씨와 시비가 붙은 뒤 차에서

내려 B 씨를 폭행했고, 이 과정에서 차량까지 일부 파손시켰습니다.



B씨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한 뒤 신원 조회를 했지만, A씨는 신분증이 없다면서 지인의 인적사항을

둘러댄 뒤 사라졌습니다.



특히 A씨는 교통 관련 법규를 지키지 않아

수배된 상태였던 것으로 밝혀져 수배자를

붙잡고도 경찰이 그냥 돌려보냈다는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