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리포트]공공자원 주민들과 공유해요

◀앵커▶

회의실이나 주차장 등 이른바 공공자원을

개방하고 공유하는 서비스가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적은 투자로도 주민들의 삶의 질을

크게 높일 수 있어 지방자치단체들의

아이디어 경쟁도 치열하다고 합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면사무소 2층에 마련된 공간에서 요가수업과

노래수업이 진행되고,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육도 진행됩니다.



사무소에서 활용도가 낮은 곳은

공부방과 독서실, 예체능시설로 꾸며

인근 군부대 장병들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신원호 / 세종시 연서면] 
"군부대에 장병들의 재능도 기부를 받아서 공부방을 운영해서. 여기 주변에 독서실이 없습니다. 그래서 독서실로 활용하면서."



공공자원을 주민들에게 적극 개방하고

공유하는 지방자치단체에게는 시설 개선 등에

필요한 예산도 지원됩니다.



"이번에는 주민들이 문화·여가 생활을

즐기기 어려운 읍·면·동 지역의 공공청사를

개방하는 사업이 많이 선정됐는데, 이곳 세종시 연서면사무소 봉암출장소도 그중 하나입니다."



한꺼번에 많은 사람들을 수용할 수 있는

넓은 면적이 장점인 폐 민방위교육장은

'청년 벙커'로 변신을 앞두고 있습니다.



지역에 청년들을 위한 공간이 크게 부족한

점에 착안한 것으로, 대덕구는 청년층 유출을 잡고 지역에서 자립하는 선순환 환경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근수 / 대덕구 새로운대덕추진단장] 
"대덕구에는 청년 공유공간이 많이 부족해서,

민방위 교육장을 리모델링해 청년들에게

공연장이나 세미나실 그리고 북카페, 공유부엌

(등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소방서를 스쿨버스가 맘 놓고 주정차할 수

있는 어린이 안전지대로 만들거나

군부대 체육시설까지 주민들을 위해

활짝 여는 등 공공자원의 개방과 공유는

한층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신규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