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대전도시공사 환경노조 파업 선언, 쓰레기대란 현실로

대전도시공사 환경노조가 오늘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의 생활폐기물 처리업무 민영화 중단과

환경직 직원 4백여 명의 고용안정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선언했습니다.



환경노조 측은 대전도시공사가 약 30년간

대전시의 생활폐기물 처리업무를

수의계약 형태로 위탁받아 온 것이 위법하다는

대법원 판결 이후, 1년여 동안 대책 마련을

촉구해왔지만 대전시와 도시공사 측이 제대로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민간업체가 생활폐기물

처리 경쟁입찰에 참여할 예정인 가운데,

환경노조는 다음 달 9일부터 대전시내

5개 구 생활폐기물 수거업무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