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보령 바지락 양식장 A형 간염 바이러스 검출 '쉬쉬'

충남 서해안 바지락 양식장에서

지난해 A형 간염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행정·환경 당국이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해양수산부 등은

지난해 12월 역학조사를 벌여

보령의 한 바지락 양식장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를 확인했고,

바닷가로 흘러든 오·폐수를 원인으로 보고

주변 하수처리시설을 오는 2023년까지

앞당겨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조개젓을 매개로 한

A형 간염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유행한

상황에서 바이러스 검출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