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유전자 검사로 43년 만에 모자 상봉

43년 전 아들과 헤어진 70살 이 모 씨가

경찰의 무연고자 유전자 채취 검사를 통해

아들 49살 임 모 씨와 극적으로 상봉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977년 개인 사정으로

친척 집에 보냈던 당시 6살 아들이

보육원에 보내지면서 연락이 끊겼고

2014년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습니다.



세종경찰서는

지난 4월 장기 실종자를 발견하기 위해

보호 시설 무연고자들의 유전자를 채취했고

이 씨의 DNA와 일치하는 남성을 발견해

43년 만에 모자가 극정으로 상봉하게 됐습니다.

조명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