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우수 돼지 ASF 감염 막아라!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충남도가 연일 비상인데요.



특히 우수 돼지 종자를 연구하는

축산기술연구소는 말 그대로 초비상상태입니다.



현장 근무자들은 아예 돈사 옆에서

숙식을 하며 비상근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조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소와 돼지의 우수 종자를 개발해 보급하는

충남 축산기술연구소.



출입문이 굳게 잠겨 있습니다.



이따금 소 수정란을 분양 받는 이식 시술자도

철저한 소독 후에 입구에서 업무를 처리합니다.



한 쪽에는 돼지 1천여 마리가 사육 중인 돈사가

돼지열병 태풍을 견디고 있습니다.



[조형찬 기자]

제 뒤로 보이는 돈사에서는 현장근무자

8명이 지난 24일부터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한 채 숙식도 안에서 해결하고 있습니다.



방역복으로 철저히 중무장한 근무자들은

돈사 외부 소독은 물론 돼지들의 직접 소독도 매일 1차례에서 아침, 저녁 2차례로

늘렸습니다.



혹시 모를 멧돼지나 산고양이 등 야생동물에

의한 감염을 막기 위해 돈사 주위에는 울타리도

새로 설치했습니다.



이 곳이 뚫리면 도내로 분양하는 우수 돼지

품종 공급이 막대한 차질을 빚기 때문입니다.



[김성복 / 충남축산기술연구소 종돈개량팀장] 
"저희가 아직 하지 못 한게 야생조류에 대한

차단인데 전체적으로 그물망을 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그 부분을 저희가 염려를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연구소 뿐 아니라, 이런 종돈을 받아

새끼돼지들을 분양하는 자돈출하농장은

위기감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어미돼지들은 매주 분만을 하는데 이동제한이 장기화 돼 출하가 계속 막히면, 우리 안은

점점 비좁아 지고, 전염병이나 밀사의 우려도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조상덕 / 대한한돈협회 논산시지부장] 
"갈 데가 한계가 차잖아요. 더 이상 보낼 데가 없으니까 도태를 시키던지 방법을 어떻게 찾던지 해야겠죠. 장기적으로 오래갔을 경우에는.."



며칠째 반출이 금지된 돼지분뇨 처리도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과의 힘겨운 사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 : 장우창)

조형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