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선대위 발족, 본격 선거전 돌입/투데이

◀앵커▶ 
총선이 임박하면서 각 당도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등 본격적인 선거전 대비에 나섰습니다.



모든 이슈를 집어삼킨 코로나 정국 속에서

표심을 파고들 수 있는 전략을 짜고 의제를

선점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시작됐습니다.



조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 23일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습니다.



이른바 '대한민국미래준비 대전시당

선거대책위원회'로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을

비롯해 현역 의원과 예비후보 등 8명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했습니다.



선대위는 특히 '코로나 대책추진단’을

구성했으며 과감하고 신속한 재정 집행과

재난생계수당 지원과 함께 바이러스 연구소와 대전의료원을 설립하는 등 공공의료 기능도

강화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민생을 외면한 채, 장외투쟁으로 사사건건 발목을 잡는 정당을 심판하기 위해선

국민소환제 도입과 회의 불출석에 따른 세비

삭감 등이 필요하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장철민/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공동선대위원장] 
"지금까지 20대 국회, 그 이전의 국회들이

보여준 갈등의 모습들, 반대를 위한 반대,

발목잡기의 정치, 그런 정치로 정말 미래를

준비해 나갈 수 있느냐."



미래통합당 대전·세종시당도

공동선대위 구성과 함께 4.15 총선 체제로

전환하고 국립대전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첫 공식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미래통합당 대전·세종 예비후보 9명은

서해 수호의 날을 앞두고 순국 선열들에게

참배하며 총선 승리를 결의한 뒤, 특히

"평화는 결코 공짜가 아니다"라며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현 정부의 경제 분야

무능함이 가려지고 있다며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독단적인 정부

정책에 대한 견제가 필요하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김병준/미래통합당 중부권 선대위원장] 
"굉장히 독단적으로 흘러가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서 브레이크를 좀 걸어야 되겠다. 그래서 국민들께 일단 브레이크를 좀 걸게 해달라,

이렇게 호소하고 있습니다."



정의당은 다음 주 초까지 외부인사를 포함한

선대위를 꾸리기로 하는 등 총선이 임박해

오면서 각 당이 일제히 전열 정비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주 공식 후보등록이 끝나면

본선라운드가 시작됩니다. 코로나 정국 속에

의제선점 등을 통한 기선잡기 경쟁이

치열해 질 것으로 보입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 : 양철규)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