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링링]강풍에 만4천여 가구 정전(17:00)

제13호 태풍 링링이 충남 서해안을 지나간

가운데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30분쯤 보령시 남포면에서

74살 최 모 할머니가 강풍에 찢긴 창고 외벽과

함께 추락해 숨졌습니다.



비슷한 시각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67살 김 모 씨 부부가 바람에 날아온

철제 구조물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고,

당진과 보령에서 50대 2명이 강풍에 다쳤으며,

천안에서는 피해 현장을 수습하던 소방관

한 명이 다쳤습니다.



또, 대전과 세종, 충남에서 만4천여 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고, 가로수와 간판이 넘어지고,

과수 농가의 낙과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이승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