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링링]강풍 피해 3명 사상…340여 건 접수(14:30)

제13호 태풍 링링이 충남 서해안을 지나면서

강풍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30분쯤

보령시 남포면의 한 주택 마당에서

74살 최 모 할머니가 강풍에 쓰러지면서

머리를 부딪쳐 숨졌고 2명이 다쳤습니다.


낮 12시쯤에는 대전시 둔산동에서

가로수가 잇따라 넘어졌고, 대전 가정동에서는

도로 표지판의 연결 고리가 끊어져

교통 통제와 긴급 복구가 진행되는 등

지금까지 대전과 세종, 충남에서

340여 건의 피해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또, 서천군 한산면과 보령시 대천동의 주택

615가구가 오전 한때 정전되기도 했습니다.



오늘 낮 태안 북격렬비도에는 순간 최대

초속 49.3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고,

서해안 내륙 지역에도 초속 20m 이상의 강풍이

불고 있어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사진=기상청)


이승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