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오래된 뒷골목이 달라졌어요

◀앵커▶ 
오래된 것은 그저 낡은 것이라고 생각해

가치를 알아보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하지만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일상에서 겪지 못한 낡은 것을

신선하게 느끼는 '레트로 열풍'이 불면서,



낙후됐던 대전역 뒷골목 소제동 일대가

관광객들의 발길로 붐비고 있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풍스러운 기와가 얹어진 옛 관사촌 건물

외벽에 현대식 유리문이 달려있습니다.



내부 천장에는 목조기둥이 옛 모습을 그대로

띄고 있지만, 식탁은 현대식으로 꾸며졌습니다.



최근 SNS 중심으로 소제동 일대의 옛 가옥을

개조한 카페와 음식점이 입소문을 타면서

찾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습니다.



[김미리 / 대전시 송촌동]  
"대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식당들이 많이 생겨서 좋은 것 같아요. 유명세 듣고 왔습니다."



백 년 전, 철도원들을 위해 조성된 이래로

대전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 중 하나인

소제동 일대는 수년 전부터 젊은 예술가들이

모여들면서 빈 집은 예술 전시장으로,

담장은 야외 갤러리로 탈바꿈했습니다.



[유현민 / 문화예술활동가]  
"시대적인 사건들을 예술작업으로 표현할 수 있는 것들이 있기 때문에, 전국에서 소제 창작촌에 대한 소재에 관심이 있는 것은 그런 이유라는 생각이 듭니다."



옛 가옥을 새롭게 개조하는 '레트로 열풍'은

서울 인사동과 익선동 일대에서 시작돼

지난해에는 대전 소제동으로 번지기

시작했습니다.



[박홍철 / 익선 다다 전략기획팀장]  
"철도 노동자들이 살던 동네가 백 년 동안 그대로 보존이 되어있어서 이것들을 많은 시민들에게 알리면 호응을 얻을 수 있겠다.."



오래된 것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움직임이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대안으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