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기림의 날' 위안부 피해자 묘 참배


양승조 충남지사 등 충남도 공무원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기억하고 피해자

존엄성 회복을 위해 제정한 '기림의 날'을 맞아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을 찾아 참배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넋을 기렸습니다.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14일은

1991년 고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해

일본군의 만행을 전 세계에 알린 날로,

국립망향의 동산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54명이 안장돼 있습니다.

(사진=충남도)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