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학교 비정규직 파업 D-2, 교육청 전전긍긍

전국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가

대전과 충남에서도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여는 등 모레(3)부터 파업 수순에 들어가자,

교육청이 대책 마련에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전국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의

대전과 충남지부는 오늘 대전과 충남교육청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모레(3) 상경집회를

시작으로 사흘간 총파업해 완전한 정규직화 등

차별 해소를 요구했습니다.



대전, 세종, 충남에서는 급식 조리원 등

최대 5천여 명의 파업 참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시도 교육청이 내놓은 대책은 도시락 지참이나 빵, 우유 제공, 학교 내 인력 활용 등에 그쳐

급식과 돌봄 교실의 혼란이 예상됩니다.
이교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