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시민단체, 대전교육감에 '스쿨미투' 사과 촉구

시민단체 양심과 인권-나무가

대전 모 중고의 스쿨미투 사태와 관련해

설동호 대전교육감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이 단체는 이번 스쿨미투는 교사 몇몇의 일탈이 아니라 설 교육감의 직무 태만과 학교현장의

형식적인 성인권관련 교육, 권위주의적인

통제문화 탓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교육감 사과와 학생 전수 조사 정례화,

이사장 직위해제 등 8대 요구안 관철을 위해

매주 2차례씩 릴레이 성명을 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교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