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세종 중학생 도 넘은 SNS 성폭력/리포트

◀앵커▶ 

대전MBC 단독 보도로 시작합니다.



세종의 한 중학교 1학년 남학생 2명이

동급생인 여학생 10여 명에게

입에 담기도 힘든 음란메시지를

SNS로 보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그것도 반년 넘게 밤낮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메시지를 보냈는데,

학교 측은 이를 알고도 제대로 조사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태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종의 모 중학교 1학년 남학생들이

동급생인 여중생 10여 명에게

익명으로 보낸 SNS 메시지입니다.



본인의 욕구를 채워달라거나

성관계를 맺자는 이야기,

집에 찾아가 부모님이 계시더라도

성관계를 하자는 말까지

차마 입에 담기도 어려운 내용

수십 건이 여학생들의

익명 SNS에 무차별적으로 올라왔습니다.


이 익명 SNS는 백만 다운로드를 기록할 정도로

청소년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하고 있는데,

이를 활용한 음란 메시지 전송은

지난해 4월부터 7개월 동안 계속됐습니다.



[피해학생 아버지]

"(딸 아이가) 마음속에 생각조차 하기 싫어해요. 그 친구(가해 남학생)랑 같은 공간에 있는 것만으로도 소름 끼쳐합니다."



가해 학생들은 심지어 발신자가 뜨지 않는

SNS로 전화까지 걸어 음란한 성희롱적 발언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태욱 기자]
"학교 측은 지난해 11월, 피해 여학생들로부터 SNS 성폭력 피해를 접수받고도 제대로 된 조사에 나서지 않았습니다."



최초 신고 당시, 피해학생들이 음란내용이

적혀있던 SNS 캡처 화면을 제출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섭니다.



[세종 A중학교 관계자]  
"SNS라고 하는 특성상 근거가 있어야 되잖아요. 그래서 그걸(피해 내용) 갖고 와 봐라 그랬는데 안 갖고 와서.."



결국 참다 못 한 피해 여학생들이

가해 학생들을 추적했고,

지난해 12월, 성폭력을 당한지

8개월 만에 가해학생으로부터

자백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지난 6일, 피해 여학생들이 재차

학교에 신고하자, 학교 측이 학교전담경찰관과

교육청에 뒤늦게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피해학생 아버지]

"학교의 이런 상황에 대한 대처, 대처가 너무 좀 말이 안 된다고 봐요."



사건을 접수한 세종시교육청은 피해와 가해

학생들 모두 학교 2곳에 재학 중이기 때문에

공동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어

진상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왕창수 / 세종시교육청 장학사 ]
"성에 대한 부분이고 그리고 서로에 대한 피해 정도가 심하다고 보기 때문에 위원회를 개최해야 된다고 보고 21일 날 위원회를 개최하기로.."



SNS 익명성 뒤에 숨은 어린 학생들의

언어 성폭력이 피해 여학생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



(영상취재 : 장우창, 그래픽 : 길홍동)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