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천수만 고수온 피해 최소화‥민관학 공동 대응

양식장 어류에 큰 피해를 주는

서해 천수만 고수온 현상에 대비해

충남도가 민·관·학 협력 대응 체계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천수만의 8월 평균 수온은 지난 10년간

약 2도이상 상승했고 같은 기간 전국 평균보다 2∼3도가 높아 기후변화의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으며 고수온 어류 피해도 2016년

377만 마리, 지난 해 155만 마리 등

수십억 원에 달합니다.




충남도는 고수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립수산과학원, 대전지방기상청, 충남대학교,

수협 등과 협력해 환경 변화에 대비한

양식 기술 개발과 소득증대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입니다.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