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신안해저유물 해외에 판매하려 한 60대 입건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전남 신안해저유물매장해역에서 도굴된

중국 도자기를 보관하다가 해외에 판매하려 한

혐의로 63살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 씨는 지난 1983년부터 
신안해저유물인 중국 도자기 57점을

보관하고 있다가 올해 초, 일본에 판매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압수한 문화재들이

중국 원나라 시절인 13~14세기에 제작된

도자기로 추정되며 수백억 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