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민식이법' 통과 대전충남 스쿨존 교통안전시설 확대

이른바 민식이법으로 불리는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대전시와 충남도가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를 막기 위한

교통안전시설을 보강에 나섭니다.



대전지역 스쿨존 471곳 가운데 단속카메라가

설치되는 않은 곳은 448곳으로, 내년

57억 원을 투자해 초등학교 간선도로 근처에

있는 학교부터 단속카메라와 과속방지턱을

설치하고 노면 미끄럼 방지시설을 세울

계획입니다.



충남도도 올해 천안 소망초 등

9개 시·군 13개 초등학교 스쿨존 16곳에

단속카메라를 우선 설치하고 오는 2022년까지

해마다 100억여 원을 투입해 교통안전 시설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